국민 화가 모지스 할머니
 

미국에서 '국민 화가'로 불리워지셨던 
'
모지스 할머니'(Grandma Moses 1860~1961)는 
놀랍게도 76세 때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
101
세 되던 해 세상과 이별하기 전까지
붓을 놓지 않았습니다
.

모지스는 평범한 시골 주부였습니다
.
그녀는 작은 농장을 꾸려가며

10
명의 자녀를 출산하고

그 중 5명을 잃고 난 후...

그녀는 자수(刺繡)에 푹 빠져 있었습니다
.
그러나 72세 때 관절염 때문에

바늘을 들지 못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.
대신 붓을 들었던 것이죠
.

우연히 수집가 루이스 칼더가

시골 구멍가게 윈도에 있는 그의 그림을 사 갔고,
이듬해 미술 기획가 오토 칼리어가

그의 그림을 뉴욕의 전시관에 내놓으면서
할머니는 일약 스타가 됩니다.

1949
년 해리 트루먼 대통령은 그녀에게

'
여성 프레스클럽 상'을 선사했고,
1960
년 넬슨 록펠러 뉴욕주지사는

그녀의 100번째 생일을

'
모지스 할머니의 날'로 선포했습니다.

 

 

우리들은 무엇을 위해 삽니까?
60
세만 되어도 이미 인생이 끝났다고
몇 번이나 말을 하고 다니셨나요?

제 주위에는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이
참 많더라고요...

하지만 '모지스' 할머니가
국민화가가 될 수 있었던 그 이유는
과거에 매여 있었거나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
바로 내일을 향한 그림사랑의 열정 때문이 아닐까요?

자기가 제일 즐겁고 신나게 하고 싶은
바로 그림사랑 말입니다.




 
 
112 기적을 만들어낸 세여인! 2008-03-24
111 냄새의 신비로움 2008-03-06
110 15분간의 소망 2008-02-21
109 어린 소녀 선생님 2008-02-19
10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 2008-02-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