구강청정제 사용 구취악화 우려
 
치의신보유영민기자 2013년7월1일월요일
 
 

구강청결제 사용 구취악화 우려

 

알코올 성분이 되레 입냄새 원인균 증식

칫솔질 후 1시간 30분 시간차 두고 사용해야

 

  구취제거 등의 목적으로 사용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구강청결제가 오히려 구취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

  영국 치과계에서 구강청결제가 구강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연구해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고 데일리 메일이 최근 보도했다.

  일부 구강청결제는 구강청결제 내 활성 성분을 활성화하기 위해 21~26%의 알코올을 함유하고 있다

  그런데 이 알코올이 구강 내에 건조한 효과를 가져와 구취의 원인이 되는 세균 증식을 촉진, 구취를 더 심하게 만든다는 것이다.

  다만 구강청결제는 치약에 비해 활성성분이 구강내로 구석구석 분산되기 쉽게 때문에 일시적으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  또 구강청결제를 잘못 사용할 경우 치약으로부터 얻을 수 있는 장점마저 상쇄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.

  칫솔질과 구강세정제 사용 사이에 1시간 30분 정도의 시간차를 두지 않을 경우 치약에 포함돼 치아를 강화하는 역할을 하는 불소를 헹궈낼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간차를 두고 사용해야 효과적이라는 것이다.

  아울러 구강청결제가 미백 효과가 있다는 의견에 대해 그 효과가 매우 미미하다는 설명도 있었다.

  낮은 농도의 미백 과산화수소를 사용하기 때문에 어떤 구강청결제도 하얀 미소를 만들기 위한 충분한 성분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.

 

유영민 기자 yym048@kda.or.kr




 
 
22 구강청정제 사용 구취악화 우려 치의신보유영민기자
21 3년간 콜라 매일 마실 땐 마약중독자 같은 치아 손상 치의신보전수환기자
20 환경호르몬이 어린이 치아 손상 치의신보전수환기자
19 치아 하얀 사람 "5년은 젊어 보인다" 치의신보유영민기자
18 어린이 13명 중 1명 "어! 영구치가 없네" 치의신보강은정기자